대천카페 , 보령맛집 , 대천펜션 , 대천맛집
OFF
0
0
김동일 보령시장, “만세보령, OK보령의 전성시대를 이루겠다”
- 시의회 시정연설 통해 내년도 시정 운영 방향 제시
등록일 2023-12-04 16:10:00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쪽지를 보낼 수 없습니다. 프린트하기




“내년 2024년은 우리에게 다시 맞기 힘든 기회의 시간”, “보령은 이제 소멸이 아닌 소생의 땅이 될 것입니다”

 

김동일 보령시장은 4일 열린 제255회 보령시의회 제2차 정례회에서 2024년도 예산안 제출에 따른 시정연설을 통해 내년도 시정 운영 방향을 제시했다.

 

김동일 시장은 “지난 1년은 보령 첫 3선 시장의 중책을 무겁게 안고 달려온 시간이었다”라며 “민선 6기와 7기의 연속성을 기반으로 좌고우면(左顧右眄)하지 않고 민선 8기의 힘찬 돛을 올린 것이 가장 큰 보람이자 행운이었다”라고 지난 1년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그러면서 대천해수욕장 개장 기간 방문객 전년 대비 18.7% 증가 및 인명사고 제로화, 보령머드축제 및 보령 AMC 모터 페스티벌 개최, 전지훈련 특화시설 에어돔 설치, 남부권 농촌협약, 수소교통 복합기지 구축 등 30여 건의 공모사업 선정, 보령시립도서관 개관 등 올 한해 주요 성과를 나열했다.

 

또한 내년에는 원산도 소노앤호텔리조트 관광단지, 오섬 아일랜즈 사업을 비롯한 글로벌 해양레저 관광기반 구축, 수소·해상풍력·이차전지 등 에너지사업에 대한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실행 방안을 제시하여 시정의 비전을 입증하고 시민과 희망찬 미래를 공유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보령형 포용도시 완성을 위해 취약계층을 배려하는 선진 복지행정을 강화하고, 미소・친절・청결・칭찬을 보령의 정신과 사회 유산으로 승화시키며, 시정 난제 해결을 위해 도전적이고 창의적으로 역량을 발휘하겠다고 말했다.

 

정부의 긴축재정 기조에 따른 내년도 예산편성 기본원칙도 설명했다. 일반운영비 등 경상경비는 2023년 대비 10% 일괄 감했으며, 행사성 경비는 동결 내지 축소했다고 밝혔다. 시설 사업은 시급하지 않은 신규사업은 보류했으며, 불요불급한 국외연수, 선진지 견학은 예산을 반영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한 신규 보조사업과 기본구상을 위한 연구용역도 꼭 필요한 예산에 한하여 최소한만 담았으며, 진행 중인 시설사업은 공정별 필요예산만 반영하고 대규모 현안 사업은 순기를 조정했다고 밝혔다. 주민숙원사업은 재해복구와 재난 시설물 정비에 중점을 두고, 주민 체감도가 높은 사업을 우선적으로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김동일 시장은 “대망의 2024년 갑진년(甲辰年) 청룡의 해에는 보령발전의 여의주를 물고 힘차게 비상하는 푸른 용의 기운으로 주어진 길을 가겠다”라며 당찬 포부를 밝혔다.

 

한편, 내년도 보령시는 올해보다 600억 원이 증가한 9525억 원의 예산안을 편성해 보령시의회에 제출했으며, 일반회계 세출예산안은 8500억 원, 특별회계는 1025억 원이다.

 

#보령 #보령시 #보령시청 #대천 #김동일보령시장 #보령형포용도시 #Ok보령 #선진복지행정 #보령시의회 #일반회계 #특별회계

 

[국정일보] 서정호 기자​​

뉴스
맛집
숙박
일반업소
부동산
3클라우드태그
대천펜션
대천맛집
서울
보령맛집
342
펜션
대천카페
중고차
아파트
해피데이
호텔
달빛정원
용두비치빌
매직오션
현재접속자
제목
비밀번호
내용
평가점수
점수를 선택하셔야 의견등록이 됩니다. 도배방지키
 83345975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